벤츠 상용밴, '뉴 스프린터' 사전공개...내년 1월 출시


메르세데스-벤츠 밴이 13년 만에 풀 체인지된 프리미엄 대형 밴 '뉴 스프린터(The new Sprinter)'의 프리뷰 행사를 개최했다고 20일 밝혔습니다.




다임러 트럭 코리아의 메르세데스-벤츠 밴 사업부는 12월 19일(수), 내년 국내 출시를 앞두고 있는 뉴 스프린터를 사전 공개하고 컨버전을 위한 다양한 솔루션과 메르세데스-벤츠 밴의 비즈니스를 소개하는 자리를 가졌습니다. 



스프린터는 다임러 트럭 코리아의 메르세데스-벤츠 밴 사업부가 기본 모델을 수입하여 국내 바디빌더사에게 판매하고 있으며 바디빌더사가 최종 소비자의 니즈와 요청에 따라 스프린터 기본 모델을 다양한 형태로 컨버전하여 일반 소비자에게 판매하고 있습니다.



스프린터는 1995년 1세대를 시작으로 전 세계 대형 밴 시장을 개척하고 선도해왔습니다. 특히 20여년 동안 130개국에서 300만대 이상이 판매되며 글로벌 베스트셀링 밴 모델로 꾸준한 인기를 누리고 있는데요.



국내 시장에서 상용차로 분류되고 있지만 실용성, 경제성 및 승용 감각의 주행 편의성으로 럭셔리 리무진, 의전 차량, 운송 사업 등 비즈니스 차량으로 사용되는 것은 물론 여행, 캠핑 등 라이프스타일 차량으로도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13년 만에 풀 체인지된 3세대 스프린터는 놀라운 다재다능함으로 소비자의 니즈를 100% 만족시켜주는 최적의 솔루션을 제공하며 한 차원 높은 프리미엄 대형 밴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합니다.



메르세데스-벤츠 뉴 스프린터는 승용 수준의 안전 사양, 메르세데스-벤츠의 디자인 철학인 감각적 순수미에 따라 디자인된 외관과 고품격 인테리어 등으로 구성된 매력적인 제품 콘셉트를 선보이고 있습니다. 또한 혁신적인 연료 효율 기술로 지속가능한 비용 효율성을 제공합니다.



국내에는 뉴 스프린터 투어러의 319 CDI와 519 CDI 총 2개 모델이 출시될 예정이며, 519 CDI는 차체 길이에 따라 2가지 바디 스타일로 제공됩니다.



메르세데스-벤츠 뉴 스프린터는 2019년 1월 국내 시장에 출시될 예정입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