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스시 G70, '신차안전도평가' 최우수 수상


제네시스 브랜드는 26일(수) 인터컨티넨탈 호텔에서 열린 국토교통부 주관 ‘2018년 신차안전도평가(KNCAP) 중형 세단 부문’에서 최우수를 수상했다고 밝혔습니다.



올해 국내에 출시된 모든 차량 가운데 가장 안전한 자동차를 선정하는 이날 시상식에는 김채규 국토교통부 자동차관리관, 권병윤 교통안전공단 이사장, 제네시스 관계자 등 관계자 200여명이 참석했습니다.


아울러 시상식 이후 차량 안전도 향상을 위한 별도의 세미나가 진행됐는데요.



국토부가 주관(시험기관: 한국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하는 ‘2018년 신차안전도평가 시상식’은 국내 판매 자동차의 충돌, 보행자, 사고예방 안전성을 종합 평가하는 시상식으로, 제네시스 G70은 우수한 안전성을 인정받아 중형 세단 부문 1등을 차지했습니다.


강건한 차체와 첨단 지능형 기술로 최고의 안전성 구현이 특징인 G70은 총점 92.9점을 받았습니다.



제네시스 G70은 탑승자뿐만 아니라 보행자의 안전을 위해 차량과 보행자간 충돌 시 차량의 후드를 자동으로 상승시켜 보행자에 가해지는 충격을 최소화하는 액티브 후드를 기본 적용했으며, 이어 차체 측면부에 핫스탬핑 적용 부품을 늘리고, 구조용 접착제(152m) 사용 범위를 확대해 비틀림 강성 및 평균 강도를 최대로 확보하는 등 동급 최고 수준의 고강성 차체 구조를 완성했습니다.


이를 바탕으로 제네시스 G70은 정면, 측면 충돌 안전성 부문, 보행자보호, 다리, ADAS 시스템 등에서 만점을 기록하며 높은 수준의 안전성을 인정받았고, 이번 수상은 브랜드 독립 이후 처음으로 이뤄낸 쾌거입니다.



한편, 제네시스는 세계 최고 자동차 전문지로 꼽히는 미국 모터트렌드가 최근 펴낸 2019년 1월호에서 '2019 올해의 차'에 제네시스 G70이 선정되고,  미국 도로교통안전보험협회(IIHS)가 발표한 최고 안전한 차(Top Safety Pick +)에 세단 라인업 전체가 선정되는 등 호평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또한 현대자동차 넥쏘(중형 SUV 최우수 / 친환경차 최우수 / 어린이보호 최우수), 기아자동차 K9(대형 세단 최우수 / 사고예방장치 최우수) 등도 ‘2018년 신차안전도평가(KNCAP)’에서 우수한 성적을 달성하여 호평을 받았습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