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보, 국산·수입차 통틀어 '소비자 만족도' 2년 연속 1위


볼보자동차가 1년 이내 새 차 구입자의 상품성 만족도 평가에서 국산·수입차 브랜드를 통틀어 2년 연속 1위를 차지했습니다. 

자동차 조사 전문기관 컨슈머인사이트는 ‘연례 자동차 기획조사(매년 7월 10만명 대상)’에서 1년 내 새 차 구입자에게 자동차를 사용하며 느낀 외관디자인, 인테리어 주행성능, 공조장치, 안전성, 실내공간·수납, 시트, 비용대비가치, AV시스템, 첨단기능·장치 등 10개 항목에 대한 전반적 만족도(상품성 만족도·TGR=Things Gone Right)를 묻고 이를 국산·수입차 브랜드별로 비교하는데요.

국산차 상품성 만족도는 제네시스가 821점으로 가장 높았고 현대차는 803점으로 2위가 됐으며 기아가 801점으로 3위였습니다. 그 뒤로는 한국지엠 788점, 르노삼성 783점, 쌍용 781점 순으로 중견3사가 7점 이내 차이에서 엎치락뒤치락하는 모양새입니다. 제네시스는 그동안 현대차 브랜드로 묶여 평가되다가 올해 별도 브랜드로 분리됐으며 작년보다 19점 상승해 1위 브랜드가 됐습니다.

2016년 이후 줄곧 1위 자리를 지켜온 현대차는 제네시스가 분리되면서 2위로 옮겨 앉았고, 기아가 801점으로 3위였습니다. 기아는 2016~2019년 국내 5개 브랜드 중 4~5위에 머물렀으나 최근 상품성이 개선된 데다 중견3사(한국지엠∙르노삼성∙쌍용) 약세에 힘입어 작년(2위)부터 상위권으로 올라섰습니다. 제네시스·현대·기아는 모두 10점 이상 상승해 한자릿수 상승에 그친 중견3사와 격차를 키웠습니다.

수입차는 볼보 865점, 렉서스 855점으로 1, 2위를 달렸습니다. 그 뒤로 테슬라 836점, BMW 835점, 아우디 829점 순입니다. 

 


볼보는 2018년과 작년에 이어 세번째 1위에 올랐는데요. 올해는 10개 항목 모두 80점 이상이고 그 중 8개는 85점 이상으로 매우 높은 평가를 받았습니다. 볼보는 안전성 항목(91점)에서 최고점을 얻었고 외관디자인(90점)도 최고 평가를 받았습니다. 인테리어, 공조장치 포함 모두 4개 항목에서 1위였습니다. 다만 볼보는 만족도가 상승한 다른 브랜드와 달리 전년보다 14점 하락했습니다. 최근 몇 년 사이 국내에서 큰 인기를 끌면서 희소성이 줄어든 때문으로 점쳐집니다. 

렉서스는 2016년 1위였으나 이후 5년 연속 2위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올해는 10개 항목 모두 80점대로 고른 평가를 받았으며 비용대비가치, 실내공간∙수납, 시트 만족도에서 1위였습니다. 테슬라는 올해 처음으로 평가 브랜드에 포함돼 3위에 올랐는데 주행성능, AV시스템, 첨단기능∙장치 3개 항목에서 제일 높은 평가를 받았습니다.

BMW와 아우디는 전년대비 각각 25점, 29점 큰 폭으로 상승했습니다. BMW는 안전성 등 대부분 항목 만족도가 고르게 상승하면서 화재게이트 충격을 서서히 벗어나고 있는 것으로 관측됩니다. 아우디는 첨단기능·장치와 AV시스템 만족도 상승폭이 컸습니다.

 


한편, 볼보자동차코리아 이윤모 대표이사는 “이번 조사를 통해 볼보자동차를 소유한 고객의 여정에서 우리가 그 동안 추구해 왔던 스웨디시 럭셔리에 대한 끊임없는 노력과 고민의 결실이 증명됐다”며 “앞으로도 고객의 여정에 있어 새로운 라이프스타일을 제시하고, 함께 나아가는 브랜드로 도약하기 위해 끊임없는 노력과 투자를 이어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stiboxer@naver.com

300x250

댓글(0)